close

한국일보
New York - 오피니언

이태원 특검과 옥토제나리언

댓글 2 2024-05-18 (토) 이영묵 문인
건전한 댓글 문화 운영 원칙

댓글 안에 당신의 성숙함도 담아 주세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2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HangookSarang

    문인이라면서 세상을 제대로 보지 못하시고 머리가 너무 오른쪽으로 치우쳐게시네요. 이태원 사건은 누구 특정 잘못이라기보다 말씀하신대로 미국의 총기사건처럼 그냥 사태였읍니다. 허나 문제는 사건이후 모든 디테일을 정부가 투명하게 다 밝히지 않고 쉬쉬하면서 감추려하는데 있읍니다. 세월호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냥 배사고 인데 이를 정부가 개입해서 쉬쉬하고 구조작업을 방훼했읍니다. 왜 정부가 쉬쉬했어야하는지 그걸 밝혀내야하는겁니다.

    05-18-2024 12:22:05 (PST)
  • oscur

    세월호로 사기탄핵을 일으켜 재미를 톡톡히 본 정치벌레들이 자신들의 이득을 위해 펼치는 광란극. 타이타닉 때 4년간의 법정공방 끝에 오늘날 돈으로 2만2천불의 보상, 끝까지 내주를 가까이를 연주한 악단원들은 외주로 연주해 땡푼도 못받았다. 한국의 미개하고 불순한 종북 정치꾼들이 골치거리.

    05-18-2024 09:32:03 (PST)
1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남가주 날씨(°F, 화씨)

오늘의 환율

FreeCurrencyRates.com

지사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