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종교

예배 출석 의료인들 ‘절망감 사망률’ 현저히 낮아

댓글 운영 원칙

오늘의 한마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5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OneMan

    당연한거 아닌가요? 신앙생활 하는 사람들이 안하는 사람보다 모든 면에 더 건강하고 안정되어 있습니다. 사회적인 현실입니다.

    05-19-2020 19:04:44 (PST)
  • jinDL

    남자의 경우라고도 할 수 없죠. 특수직에 있는 남성의사들이 평범한 모든 남성을 뜻하진 않으니까. 0,0046%의 숫자는 연구 결과를 대변할 수 없어요. 이미 형성된 원칙을 굳이 종교와 연결하여 논문하나 썼네요. 오래 전 하바드 교수의 저서중에 주일마다 교회가는 미국인은 5% 미만이라고 발표한 게 있지요. 조직적인 종교의식보다 88% 이상이 영적으로 하나님을 알기 때문에 교회에 가지 않는데요. 그리고 요가며 명상이며 한 참 유행이었죠. 이 논문은 마약 무서우면 교회 가라. 자살하기 싫으면 교회 가라. 뭐 그런건가?

    05-19-2020 12:14:50 (PST)
  • jinDL

    사과와 오렌지를 비교하셨네요. 하버드가 갈수록 쓰레기장이 되어가는데... 학자사이에 질문이 많겠네요. 간호사 사망자 총 75중에서 32명은 자연사 및 다른 질병에 의한 것이니 총 66492명중에서 43명의 사망자가 약물 중독으로 인한 자살인데 이 숫자를 사용하였어야지요. 샘플의 0.065%로는 연구조사 결과를 운운할 수 있는 게 아니라서 살고 싶어 발버둥 치며 죽어간 사람까지 계산에 넣은 실수가 있네요. 죽었다가 다시 깨어나도 다시 살고 싶은 사람에게 자살운운은 하버드답지 않은 쓰레기를 생산해 냈군요

    05-19-2020 12:01:26 (PST)
  • kejevoli

    연구결과 '예배'라 표현되어 있지 않다. 종교 활동이라고 되어 있다. 바르게 알려야.......In this cohort study of 66 492 female registered nurses and 43 141 male health care professionals in the US, attendance at religious services at least once per week was associated with a 68%...

    05-19-2020 10:21:35 (PST)
  • kejevoli

    a 68% lower hazard of death from despair among women and a 33% lower hazard among men compared with never attendance.

    05-19-2020 10:18:53 (PST)
1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오피니언

이전 다음
1/3

지사별 뉴스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